음주운전사고로 은퇴식 치른 25살 축구 선수

음주운전사고로 은퇴식 치른 25살 축구 선수

음주운전사고로 은퇴식 치른 25살 축구 선수

음주운전사고로 은퇴식 치른 25살 축구 선수

음주운전사고로 은퇴식 치른 25살 축구 선수 2

음주운전사고로 은퇴식 치른 25살 축구 선수 3

음주운전사고로 은퇴식 치른 25살 축구 선수 4

‘눈물의 은퇴식' 유연수, 제주서울 팬들 모두의 박수를 받았다

운전차가 선수+스텝 차를 박았는데, 다른 사람들은 경상인데 유연수는 하반신 마비.

특별한 선수의 식이 열렸다. 제주는 의 등번호인 31번에 맞춰 전반 31 분 박수 응원을 진행했고, 하프타임에는 은퇴식을 열었다. 유연수는 휠체어를 타고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냈고, “제주 팬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면서 눈물을 흘렸다. 이에 제주 팬들은 뜨거운 함성과 박수를 보냈고, 유연수는 천천히 그라운드를 돌며 인사를 했다.

원정 팬들도 박수를 보냈다. 유연수가 휠체어를 타고 서울 팬들이 있는 남쪽 스탠드까지 가자, 서울 팬들은 모두 일어나 기립박수를 보냈다. 마지막에는 제주 선수들이 모두 모여 박수를 보냈고, 그라운드를 떠나는 유연 수를 위로했다.

음주운전사고로 은퇴식 치른 25살 축구 선수 5

음주운전사고로 은퇴식 치른 25살 축구 선수 6

음주운전사고로 은퇴식 치른 25살 축구 선수 7

골키퍼 유망주의 길은 끝났지만 찬찬히 종목 보면서 패럴림픽 준비한다고 함!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