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추러 갈래요?” CF 속 조승우 옆에 있던 여자가 바로…

“춤추러 갈래요?” CF 속 조승우 옆에 있던 여자가 바로…

“춤추러 갈래요?” CF 속 조승우 옆에 있던 여자가 바로…

“춤추러 갈래요?” CF 속 조승우 옆에 있던 여자가 바로… 1

한소희의 연기 재능은 사람들의 눈길을 마치 자석처럼 끌어당깁니다. 그중 ‘부부의 세계'에서 선보인 탁월한 연기는 많은 이들에게 감탄을 자아냈습니다. 그녀는 광고에서도 매력적인 모습을 선보이며 더 많은 사람들에게 호감을 주고 있습니다. 그런데 한소희 이외에도, 2005년에는 간단한 대사 “춤추러 갈래요?”로 조승우와 함께 마음을 사로잡은 가 있었습니다. 그녀의 아름다운 외모와 탁월한 연기는 화제가 되었고, 이제 우리는 그녀가 누구인지 알아볼 시간입니다.


“춤추러 갈래요?” CF 속 조승우 옆에 있던 여자가 바로… 2

“춤추러 갈래요?” CF 속 조승우 옆에 있던 여자가 바로… 3

“춤추러 갈래요?”라는 대사로 화제가 된 여배우는 바로 입니다. 고등학교 시절, 어려운 가정 환경 속에서도 인문계 고등학교를 목표로 하였으나, 가정 상황이 어려워 대학 진학 대신 취업을 선택했습니다.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부모님의 맞벌이를 도와가며 빚을 갚기 위해 취업을 결정한 것입니다. 그리고 2002년, 고등학교 2학년 때 길거리 캐스팅을 통해 뮤직비디오를 찍게 되면서 모델 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이 경험이 그녀에게 큰 전환점이 되었습니다.


“춤추러 갈래요?” CF 속 조승우 옆에 있던 여자가 바로… 4

서지혜는 당시 학업과 모델 일을 병행하며 고생고생하면서 돈을 모았습니다. 노력 끝에 1년 만에 상당한 금액, 1500만 원을 모으게 되었어요. 이 돈은 서지혜가 대학 진학을 위해 모은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부모님께 조심스럽게 도움을 청하자, 눈물을 머금고 모은 돈을 빌려주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발전의 시작, 서지혜의 연기력

“춤추러 갈래요?” CF 속 조승우 옆에 있던 여자가 바로… 5

서지혜는 특유의 성실함과 아름다운 외모로 조금씩 방송계에 이름을 알리게 되었습니다. 출연 기회도 얻게 되었죠. SBS 드라마 ‘올인', ‘형수님은 열아홉', MBC 드라마 ‘결혼하고 싶은 여자'에서 조연을 맡았습니다. 그러나 별다른 인지도를 쌓진 못했죠.

“춤추러 갈래요?” CF 속 조승우 옆에 있던 여자가 바로… 6


서지혜는 소개팅 프로그램인 ‘자유선언 토요 대작전 산장미팅-장미의 전쟁'에 출연해 미모로 화제가 되기도 했어요. 당시 서지혜는 연기 생활과 병행하며 성균관대에 입학한 대학생이었습니다. 로서의 인지도가 낮았기에 성균관대 얼짱으로 불릴 뿐, 연기자임을 알고 있는 사람은 거의 없었죠.

“춤추러 갈래요?” CF 속 조승우 옆에 있던 여자가 바로… 7

“춤추러 갈래요?” CF 속 조승우 옆에 있던 여자가 바로… 8

2005년, 서지혜는 한 CF를 맡아 큰 인기를 얻게 되었습니다. 와 함께 출연한 KT&G의 광고 덕분인데요. 소개팅에 나온 조승우는 혼자 노래 들으며 춤추는 상대에게 “춤 좋아하나 봐요?”라며 눈치를 주었습니다. 서지혜는 방긋 웃으며 “춤추러 갈래요”?”라며 조승우를 당황시켰죠. 이 광고는 담배와 관련이 없이, 조승우의 “나는 오늘 춤추는 천사를 만났다”라는 내레이션으로 높은 관심을 끌었습니다.

꿈을 향한 도전, 서지혜의 눈부신 성장

“춤추러 갈래요?” CF 속 조승우 옆에 있던 여자가 바로… 9

결국 20대 중반, 2008년에 서지혜는 한 차례의 슬럼프를 겪게 됩니다. SBS와의 인터뷰에서 “고비가 빨리 왔다. 시청률이 잘 안 나온 작품도 많았다. 내가 지금 뭐하고 있는 걸까. 연기에 재능이 없나? 같이 부정적인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습니다. 결국 그녀는 1년 동안의 휴식기를 가지게 되는데요. 서지혜는 “문득 내가 인기를 얻으려고 연기하는 게 아닌데 왜 힘들지?”라는 생각을 하며 슬럼프를 벗어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 당시의 고민이 없었다면 연기를 포기했을지 모른다”고 밝혔습니다.

“춤추러 갈래요?” CF 속 조승우 옆에 있던 여자가 바로… 10

다시 뛰어난 연기, 서지혜의 화려한 부활

“춤추러 갈래요?” CF 속 조승우 옆에 있던 여자가 바로… 11

슬럼프를 극복한 후, 서지혜는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갔습니다. 적어도 1개의 작품을 꾸준히 찍으며 연기력을 키워나갔죠. 그리고 2014년, SBS 드라마 ‘펀치'를 통해 다시 눈에 띄게 등장하며 인지도를 높였습니다. 그 후 ‘질투의 화신'에서 ‘홍혜원', ‘사랑의 불시착'에서 ‘서단' 등 굵직한 작품의 주연을 맡으며 존재감을 각인시켰습니다.

새로운 모습, 서지혜의 이미지 변화

“춤추러 갈래요?” CF 속 조승우 옆에 있던 여자가 바로… 12

최근들어 서지혜는 이미지 변신에 나섰습니다. 그간 차도녀나 팜므파탈과 같은 역할을 맡아온 그녀가, 2020년 MBC 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에서 처음으로 극중 애교 넘치는 역할을 맡았습니다. 이 작품을 통해 서지혜는 ‘러블리'라는 별명을 얻었죠. 서지혜는 러블리라는 별명에 “러블리란 수식어예요? 처음이에요!”라며 기뻐했습니다.

더 나은 세상을 위한 노력, 배우 서지혜

부모님의 빚도 거의 다 갚았고, 이제는 용돈까지 드리는 등 서지혜의 삶은 안정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그녀는 자신이 배우로서 뿐만 아니라 인간 서지혜로서도 좋은 사람이 되기를 원합니다. “어떤 배우가 되고 싶다기보다는 제 삶의 풍족함을 채우려고 노력하고 싶어요. 제가 건강해야 좋은 연기를 할 수 있잖아요”라며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춤추러 갈래요?” CF 속 조승우 옆에 있던 여자가 바로… 13

서지혜는 어려운 환경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꿈을 향해 달려가는 강인한 모습으로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고 있습니다. 연기뿐 아니라 인간적인 면에서도 빛나는 그녀의 행보에 더 많은 기대와 응원을 보내봅니다.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