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식당에서 아빠 만난 썰

학생식당에서 아빠 만난 썰

학생식당에서 아빠 만난 썰

아람관에서 아빠만남

ᄉᄇ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

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

혼자먹는데 맞은편에 낯익은 형체가 보여서 힐끔힐끔 쳐 다봤는데 이상하게 우리 같은거야 근데 우리집은 창원이고 누가 우리 아빠 납치해서 아람관에 넣어놓은거 아니면 여기 있을리가 절대 없거든?

그래서 그냥 아, 되게많이 닮았다. 우리동네에서 마주치면 아빠라고 해 버릴 수도 있겟다 신기하네! 라고 생각하면서 계속 힐끔거 렸는데 이상하게 그사람도 나를 쳐다보는 것 같은거야.그러다가 눈 한번 마주쳤는데 고개를 갸우뚱? 하시는거야 당연히 눈마주치고 바로 피했지. 근데 아빠한테 전화가오네?

앞서 말했지만, 우리아빠가 에 앉아서 밥먹고있을확 률은 내가 벼락세번맞고도 살아날 확률 쯤 되어서,아직도 나는 저사람이 아빠랑 닮은사람이라고 생각했어(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

“잘됐다 아빠한테 이 얘기 해주면 좋겠다'싶은 생각 들면서 전화를 받았는데 아빠가 “, 혹시 소(우리아빠 아람관 을 모르시는듯) 에서 밥먹고있는거 너야?” 이러 시더라

아빠있는데로 식판 들고가서 둘이서 한참웃었다 ᄏᄏᄏᄏᄏ 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ᄏ (본 사람 있을지도 모르겠네)

우리아빠는 집 가는 길에 아들 얼굴이나 보자 싶어서 잠깐 들렀는데, 자식이 어떤 밥 먹나 싶어가지고 사람들한테 물어물어 아람관 찾아와서 하고 계셨대(알려주신분들 고마워요 복받을거야)
아들 들이랑 밥먹는데 눈치없이 방해하는 거 아닌가 싶어가지고 조용히 혼자드시고 얼굴만 보고 용주고 가시려 고 하셨대ᅲᅲ

아빠한테 왜 쓸쓸하게 혼자 밥먹냐고 혼났다..

오늘 친구들이 바빠서 혼자먹는거라고 그랬지만 나 맨날 혼자먹어 미안해 아빠..

쓰고보니 두서없는tmi남발이네! 다들 감기조심해~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