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봉식 결혼은 아직 미지수? “직업이 이런데 누가 봐주냐”

현봉식 결혼은 아직 미지수? “직업이 이런데 누가 봐주냐”

현봉식 결혼은 아직 미지수? “직업이 이런데 누가 봐주냐”

‘조립식 가족' 현봉식, 솔직한 결혼 고백 “직업이 이런데 누가 봐주냐”

11일 방송된 tvN ‘조립식 가족' 마지막회에서 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드러냈다. 가평 여행 중 이천은과 김대명과 함께 식사를 하던 현봉식은 휴게소에 가득했던 가족 단위 커플들을 보며 “보기 좋더라 가족, 연인끼리 나와있는거 보니까”라고 말했다.

이천은은 “우리도 다음엔 커플 이런걸로 좀… 맨날 칙칙하게 우리끼리 다니지 말고”라고 타박했고, 현봉식은 “칙칙한걸 왜 준비했냐”고 받아치면서도 “번지점프도 혼자 뛰니까 누구랑 같이 뛰었으면 좋겠단 생각이 들더라”라고 외로움을 토로했다.

김대명은 “막상 연애하면 잘하지 않냐”고 묻자 현봉식은 “예전엔 껍데기에 많이 휘둘렸던 것 같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천은이 “독신주의도 생각했지 않나”라고 말하자 현봉식은 “내 자신 하나 건사하기 힘든데 연애는 그렇다 쳐도 결혼까지는..”이라고 말끝을 흐렸다.

이에 이천은은 “나는 젊은 아빠가 되는게 꿈이었다”고 고백했고, 현봉식은 “니 꿈 끝났네”라고 단호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대명은 ‘나는솔로'를 언급하며 “이번에 출연진 둘이 실제로 결혼한다더라”라고 부러워했다. 하지만 현봉식은 “결혼도 안정감 있는 을 갖춘 상태에서 가능한 거지 내 상황은 촬영 없으면 당장 알바 구해야 하고 허울 좋은 말로 재산 다 떠나서 사람 보라고 하지만 사람이 보이냐. 직업이 이런데”라고 씁쓸한 심경을 토로했다.

현봉식의 솔직한 고백은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한 직업과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 속에서 결혼에 대한 부담감을 느끼는 사람들의 현실을 보여주는 장면이었다.

현봉식의 결혼 고백, 솔직함이 돋보인 이유

현봉식의 결혼 고백은 이 돋보였다. 그는 자신의 외모에 휘둘렸던 과거를 솔직하게 털어놓았고, 현재의 불안정한 상황 속에서 결혼에 대한 어려움을 숨기지 않았다.

또한, 현봉식은 결혼에 대한 부담감을 긍정적으로 표현하기보다는 현실적인 어려움을 지적했다. 이는 현실에 대한 깊은 통찰력을 보여주는 동시에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조립식 가족’ 현봉식, 앞으로의 행보는?

‘조립식 가족'을 통해 현봉식은 솔직하고 진솔한 모습으로 많은 시청자들에게 받았다. 앞으로 그는 배우로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조립식 가족’ 마지막회, 시청자들의 반응은?

‘조립식 가족' 마지막회는 시청자들에게 감동과 아쉬움을 동시에 안겼다. 시청자들은 현봉식, 이천은, 김대명의 세 동거인의 마지막 여정을 지켜보며 따뜻한 위로와 응원을 보냈다.

관련 기사

현봉식, 폭로글 내용 반박 “금전요구 불응하자 악의적 허위사실 유포”

사진 : TVN 조립식 가족 캡처

Scroll to Top